첨부파일 https://eond.com/hangeul/124938

★ 미리내 : 은하수 의 우리말

★ 마루 : 하늘의 우리말

★ 시나브로 : 모르는 사이에 조금씩, 조금씩

★ 가람 : 강의 우리말

★ 아라 : 바다의 우리말

★ 희나리 : 마른장작 의 우리말

★ 씨밀레 : 영원한 친구 의 우리말

★ 벗 : 친구의 순수 우리말

★ 샛별 : 금성의 우리말

소젖 : 우유의 우리말

★ 도투락 : 어린아이 머리댕기

★ 끌끌하다 : 마음이 맑고 바르며 깨끗하다.

★ 미쁘다 : 진실하다.

★ 아띠 : 친구

★ 다솜: 사랑

★ 꽃멀미; 꽃 때문에 일어나는 어지러운 증세.

★ 는개; 안개비와 이슬비 사이의 가는 비.

★ 둥개질; 아기를 안거나 쳐들고 휘둘리는 짓.

★ 늦마; 늦은 장마 비.

★ 샘바리; 어떠한 일에 샘이 많아 안달하는 마음이 강한 사람.

※ '바리'는 어떤 한 분야에 집중적인 사람을 낮추어 부르는 우리말. 예) 악바리, 군바리….

★ 손사래; 손을 펴서 휘젓는 모양.

★ 말소두래기; 말(言)을 이곳저곳 옮겨 퍼뜨리는 것.

★ 복물; 복(삼복-伏)철에 내리는 비.(요즘 오는 비)

★ 산돌림; 옮겨 다니면서 내리는 비.(소나기)

★ 호드기; 버들피리. 사투리로 호들기.(소설'동백꽃')

★ 허리 묶기 끈; 벨트의 우리말.

★ 달콤한 얼음과자; 아이스크림의 우리말.

★ 볼우물: 보조개를 뜻함

★ 여우별: 궂은 날 잠깐 났다가 사라지는 별

★ 매지구름: 비를 머금은 검은 조각구름

★ 아람: 탐스러운 가을 햇살을 받아서 저절로 충분히 익어 벌어 진 그 과실

★ 아람치: 자기의 차지가 된 것.

★ 느루: 한번에 몰아치지 않고 시간을 길게 늦추어 잡아서

코멘트 1
접기/펴기 | 댓글 새로고침
  • 이온디
    이 말이 명사인지 형용사인지에 대한 구분과 사용 예제를 함께 담았으면 좋겠네요.
    예를 들어 '느루'같은 말은 '느루한'이라고 써도 되는지 궁금하네요.
    오전 07:07
    댓글
 
 
Total 1 articles in 1 / 1 pages
번호 제목 제목 조회 수 날짜날짜
1 [외래어] 리버럴 39 2016/06/15 0

해시태그 디렉터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