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블(2010)
이온디
첨부파일 https://eond.com/movie/226977

[새영화] 데블


영화를 보는 내내 심장을 옥죄는 것이 아니라 머리를 옥죄는 것만 같았다.

겨우 다 보고 나서 안심시켜주는 내레이션 덕분에 숨통을 쉴 수 있었지만..


"악마가 존재한다면 신도 존재한다."


이렇게 무서운 영화인지, 아니 사실 무서운 영화인지도 모르고 그냥 판타지 영화인줄 알았다...@_@;;

포스터나 감상 등을 보지 못하고 그냥 다운받아 본 거였는데. ㅠㅠ


영화 데블, 개성만점 패러디 이벤트


정말 좀 생각지도 못한 공포라서 좀 무서웠다.

그래도 보자나 노바코빅의 매력 때문에라도 눈을 뗄 수가 없었다.


사실 인간만큼 무서운 존재가 또 어디있겠냐만은 나 또한 그 인간의 한 부류가 아니던가.

한동안은 공포를 꽤 즐겨 보긴 했지만 너무 무서운 게 싫어서 꽤 오랫동안 공포물을 보지 않았었는데

이렇게 접하고 나니 허ㅡ하다. 머리가 아플 지경이다.


오늘 하루 종일 영화를 5편 이상 본 거 같다.


아저씨, 데블, 가디언의 전설, 뉴문, 이클립스, ㅠㅠ


코멘트 0
접기/펴기 | 댓글 새로고침
 
 
Total 70 articles in 1 / 4 pages
번호 제목 제목 조회 수 날짜날짜
공지 다시 보고 싶은 영화 19166 2008/12/31
공지 연인과 다시 한 번 보고 싶은 영화 17136 2008/12/11
공지 보고 싶은 영화 20339 2008/11/08
68 트럭 (2008) 파일 [1] 3742 2008/11/29
67 프레스티지 (The Prestige, 2006) 파일 [1] 3734 2008/11/24
66 진저스냅 [1] 3058 2004/04/22
65 [SF/판타지] 해리포터와 죽음의 성물1 [1] 6859 2010/12/16
64 007 퀀텀 오브 솔라스 3984 2009/02/18
63 20세기 소년 4221 2009/02/18
62 [년도별] 2015년 추천 영화 122 2015/12/13
61 비포선셋(Before Sunset, 2004.10.22, 미국) 파일 3228 2006/06/04
60 인디아나 존스 : 크리스탈 해골의 왕국 파일 2823 2008/11/28
59 [공포/미스터리/스릴러] 핸드폰(엄태웅, 박용우, 김남길, 박솔미, 이세나, 2009) 7798 2011/04/15
58 밴티지 포인트(Vantage Point, 2008) 파일 3253 2008/11/28
57 추격자 파일 4240 2008/11/28
56 [일반] 어떤 영화를 볼 것인가 6271 2010/06/22
55 [액션] 신소림사 5944 2011/02/06
54 월-E (WALL-E, 2008) 파일 3533 2008/11/28
53 [배우] 할리우드도 헷갈리는 '닮은꼴 스타들' 2584 2013/06/03

해시태그 디렉터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