첨부파일 https://eond.com/movie/154983
멋있는 영화 몇 편에 십여년 추억을 담는 거 같다. 그냥 좋다. 이 곳에 올라오는 영화를 내가 좋아하는 사람과 비디오방에 가서 한 편 정도 보고 나왔음 좋겠다.
















































































secne #1




제시




 





















secne #2




셀린느




 





















secne #3




식당칸으로 피신할까 하는데 같이 갈래요?




 





















secne #4




영어밖에 못하는 교양없는 양키란 얘기죠?




 





















secne #5




볕에서 조는 개는 아름다운데...그렇잖아?
은행에 줄 선 남잔 왜 멍청해 보일까?




 





















secne #6




누가 내 인생에 대해 참견하면 반대로 행동했지
내 인생에 대한 남들의 야망따윈 관심 없었어




 





















secne #7




난 항상 죽음을 두려워 해




 





















secne #8




가장 두려운건 죽기전에 의식되는 그 몇 초..
죽음을 직감하는 때 말야. 그 생각을 떨칠 수가 없어




 





















secne #9




계속 얘기하고 싶어 네 사정은 모르지만
우린 뭔가 통하는 것 같아




 





















secne #10




너의 첫 성적충동에 대해 말해봐




 





















secne #11




내 생각은 이래. 5만년 전에 인구가 백만도 안됐는데
만년 전엔 2백만이 됐고 지금은 오육십억이 됐어.
개개의 독특한 영혼들은 다 어디서 온걸까?
현대 영혼들은 고대 영혼의 조각이아닐까?
5만년 전의 고대 영혼이 5천개씩 분해된 거야.




 





















secne #12




레코드가게 청취실에서 노래를 듣는 제시와 셀린느




 





















secne #13




누군가 죽었을 때 그의 죽음을 아무도 모른다면
정말 죽은게 아니라고 생각했어




 





















secne #14




제일 인상깊었던 무덤이야.
13세 소녀의 무덤이지. 처음 왔을 때 나도 13세 였어.
10년이 지났지만 얜 아직 13세야. 우스워




 





















secne #15




내 부모는 사랑하지도 않으면서 결혼하고 아일 낳았지




 





















secne #16




사람들은 낭만적 환상을 갖길 좋아해 아주 비현실적이지




 





















secne #17




사람이 배경에 스며드는 느낌이 좋아




 





















secne #18




내 인생은 단지 추억의 모음같아




 





















secne #19




난 항상 열세살 같은데 어줍쟎게 어른 흉내를 내면서
어른이 될 때만 기다리지. 꼭 연극 리허설을 하는 것 같아.




 





















secne #20




여기 온걸 아무도 모르고 네 결점을 말할 사람이 없어서 좋아




 





















secne #21




예전 것에다 밀크쉐이크만 붙인 거라구




 





















secne #22




왜 좋지도 않은 사람에게 집착하게 될까?




 





















secne #23




사랑은 혼자되기 두려운 두 사람의 도피같아




 





















secne #24




최악의 이별이 뭔지 알아? 추억할 만한게 전혀 없다는 것




 





















secne #25




내 인생을 남자한테 맡기고 싶진 않아
하지만... 사랑하고 사랑받는 건 내게 중요해




 





















secne #26




정직하게 말해서 관계유지에 정력을 낭비하느니
뭔가 다른데 몰두하다 죽는게 더 날 것 같아




 





















secne #27




때릉 때릉 때릉 때릉...




 





















secne #28




날 몰래 바라보는 느낌이 좋아




 





















secne #29




정말 멋진 건 이 밤이 계획된게 아니란 거야




 





















secne #30




왜 관계가 꼭 영원해야 하지? 글쎄 말야, 웃겨
오늘밤 뿐인 거지? 그러니까... 오늘이 유일한 밤이지?




 





















secne #31




그냥 좀...우울하지 않아? 우리에게 남은 건 이별하는 것 뿐야




 





















secne #32




오늘이 우리의 유일한 밤예요. 그녀가...
그녀가 레드와인을 원하는데 돈이 없어요




 














secne #33




사진 찍는 거야. 널 영원히 기억할려고
코멘트 0
접기/펴기 | 댓글 새로고침
 
 
Total 70 articles in 4 / 4 pages
번호 제목 제목 조회 수 날짜날짜
공지 다시 보고 싶은 영화 19166 2008/12/31
공지 연인과 다시 한 번 보고 싶은 영화 17136 2008/12/11
공지 보고 싶은 영화 20339 2008/11/08
15 1408 (1408, 2007) 파일 2784 2008/11/09
14 맘마 미아! (Mamma Mia!, 2008) 파일 2708 2008/11/09
13 뱅크 잡(Bank Job, 2008) 파일 2903 2008/11/09
12 내셔널 트래저 : 비밀의 책 파일 2974 2008/11/09
11 방콕 데인저러스 (Bangkok Dangerous, 2008) 파일 2867 2008/11/09
10 [년도별] 2008년에 본 영화 목록 파일 5342 2008/11/07
9 페르마의 밀실 파일 3349 2008/10/18
8 고해 (Tearful Story, 2001) 파일 4076 2006/10/19
7 비포선셋(Before Sunset, 2004.10.22, 미국) 파일 3228 2006/06/04
6 너는 내 운명 파일 2850 2006/04/08
5 모던 타임즈 2527 2005/03/07
4 진저스냅 [1] 3058 2004/04/22
현재글 사진 찍는거야. 널 영원히 기억할려고 2595 2003/12/29
2 나자리노 (Love Of The Wolf, The, 1974) 3327 2003/12/25
1 노팅힐 (Notting Hill, 1999) 2946 2003/10/14

해시태그 디렉터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