펠햄 123
이온디
첨부파일 https://eond.com/movie/227423

펠햄123, 시보광고 사상 최고의 클릭


영화 포스터를 보면 보통 영화 자동차 추격신처럼 지하철이 막 날라다니고 그럴 거 같은데

잔잔하다. ~_~


스릴러물은 보통 흥미있게 보곤 하는 장르인데 이 영화는 스릴러 치곤, 존 트라볼타 주연의 영화 치곤

그다지 재미가 없다. 왕년의 스타가 나이가 들고 작품을 들고 나오면 왠만해선 그의 나이와 함께

영화도 느릿느릿해지는 거 같다.


전반적으로 긴장감이나 긴박감이 부족하다. 그냥 킬링타임용이라 해도 진짜 지루하게 시간을 떼우고 싶으시다면

이 영화를 봐도 무방할 것이다.


영화 밴티지 포인트처럼 누구나 영웅이 될 수 있다는 미국식 영웅주의가 들어간 영화 같은 느낌?

평범한 뇌물을 받은 공무원이 주인공이 되어 테러를 일으킨 악당을 죽인다는 별 스릴러 같지도 않은 영화.


스릴러 영화 중의 최악의 영화. 스릴러라고 다 재밌지는 않구나를 알게 되었다.

코멘트 0
접기/펴기 | 댓글 새로고침
 
 
Total 3 articles in 1 / 1 pages
번호 제목 제목 조회 수 날짜날짜
공지 다시 보고 싶은 영화 19166 2008/12/31
공지 연인과 다시 한 번 보고 싶은 영화 17136 2008/12/11
공지 보고 싶은 영화 20339 2008/11/08
3 [공포/미스터리/스릴러] 핸드폰(엄태웅, 박용우, 김남길, 박솔미, 이세나, 2009) 7799 2011/04/15
현재글 [공포/미스터리/스릴러] 펠햄 123 6335 2010/12/28
1 [공포/미스터리/스릴러] 데블(2010) 6366 2010/12/15

해시태그 디렉터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