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저씨
이온디
첨부파일 https://eond.com/movie/226881

아저씨


아저씨,

영화를 보는 동안 호흡을 멈출 수가 없었지만

중반을 넘어서자 도대체 이 영화 시나리오 누가 썼는지 엄청 궁금해지기 시작했다.

보통 그러듯이 영화 감독이 각본까지 맡았는데

이정범 이 사람 무서운 사람이다. -_-


도대체 한국 사회가 이만큼 잔인했던가 싶었다.

불현듯 영화 타짜에서 고철을 처리하는 기계 속에 사람을 죽여 흔적을 없애버리는 장면이 떠올랐다.


내가 만약 살인자였다면 한번쯤 생각해볼만한 도구(?)들을 영화 속에서 그렇게 사용하고 있었다.

정말 잔인하지만 그 정도의 인간이라면 한번쯤은 할 수 있겠다 싶을 정도의 무기들을 영화에서는 사용하고 있었다.


이 시나리오 쓴 이정범 감독의 전편을 보지는 못했지만 아마 느와르나 범죄 구성의 영화를 꽤나 섭렵했겠다 싶었다.

후우.. 다시 감상해보자. 30분 정도의 런닝 타임이 남아있다. ㅠㅠ


아저씨,

마지막 액션씬은 정말 숨을 쉴 수 없을 정도의 액션이었다.

본 아이덴티티 시리즈의 액션만큼이나 칼 다루는 액션은 정말 이 영화의 압권이 아닐까.


마지막으로 아저씨는 레옹이 생각나지 않을 수 없는 영화였다.

코멘트 0
접기/펴기 | 댓글 새로고침
 
 
Total 70 articles in 1 / 4 pages
번호 제목 제목 조회 수 날짜날짜
공지 다시 보고 싶은 영화 19166 2008/12/31
공지 연인과 다시 한 번 보고 싶은 영화 17136 2008/12/11
공지 보고 싶은 영화 20339 2008/11/08
70 [멜로/애정/로맨스] 세렌디피티 30 2016/11/27
69 [멜로/애정/로맨스] 노트북 37 2016/11/27
68 [년도별] 2015년 추천 영화 122 2015/12/13
67 [배우] [듀나의 배우스케치] 키이라 나이틀리 2019 2013/06/03
66 [배우] 할리우드도 헷갈리는 '닮은꼴 스타들' 2585 2013/06/03
65 [일반] 내 생애 최고의 영화 5644 2011/05/03
64 [공포/미스터리/스릴러] 핸드폰(엄태웅, 박용우, 김남길, 박솔미, 이세나, 2009) 7799 2011/04/15
63 [SF/판타지] 인셉션(2010) 5361 2011/04/12
62 [SF/판타지] 스파이더맨 5488 2011/04/05
61 [액션] 신소림사 5944 2011/02/06
60 [년도별] 2010년에 본 영화 목록 5888 2010/12/28
59 [공포/미스터리/스릴러] 펠햄 123 6335 2010/12/28
58 [액션] 트레져 헌터 (Treasure Hunter, 2009) 7445 2010/12/20
57 [SF/판타지] 해리포터와 죽음의 성물1 [1] 6859 2010/12/16
56 [공포/미스터리/스릴러] 데블(2010) 6366 2010/12/15
현재글 [액션] 아저씨 6691 2010/12/15
54 [멜로/애정/로맨스] 색다른 동거 9737 2010/09/20
53 [멜로/애정/로맨스] 오세암 6831 2003/09/30

해시태그 디렉터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