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MS솔루션마켓, 이온디 - 워드프레스, 라이믹스, 카페24, 그누보드, 엑셀

소모임

한줌의 밥

이온디
2011년 03월 05일

한줌의 밥으로도

배가 채워지지 않는

그런 날이 있었다.

 

배가 고프다는 사실이

나를 깨어있게 하는

유일한 일이었다.

 

따뜻함에 못 이겨워

온 몸의 세포 한 줄기를

뜯어먹었다.

추천한 사람

 
댓글은 로그인 사용자만 작성 가능합니다. 로그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