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온디

따뜻한 커피같은 토닥 커뮤니티

세월호, 71시간의 기록
한국어
조회 수 4739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img4.jpg

 

겨울이 오고있다

 

새삼 바람실린계절을 느끼며 시간이란 화살과 같다는 생각을한다

 

더운여름 너를 만났다 그 더운날 여름이 내게 있었을까

 

더위보다 더 더운 네가슴에 않껴서 여름이 갔다

 

바람에 실려 가을이 왔다 옷깃을 추스리며 바람속을 걷지도 못한채

 

사랑의 회오리에 몸을 맡긴다

 

만추의 찬바람 그리고 그 바람보다 더욱 시린가슴 시린가슴을 데워줄

 

너의 따뜻한손길 이런 것들을 가지고 아무도 오지않는 깊은산속

 

오두막으로 가고싶다 너와 긴 동면의 시간을 갖고싶다

 

톱밥 난로 하나를 두고 너와 밤늦도록 이야기 하고싶다

 

그 난로에 군고구마라도 구우면 기꺼운 마음으로 행복하다고 말하고싶다

 

아주 소심하고 사소한 행복이고 싶다

 

잠을자다 내쪽의 이불을 네 쪽으로 조금더 밀쳐 덮어 주고 싶다

 

잠을 깨면 혹 네가 추울까하는 생각에 너를 꼭 껴앉고싶다

 

겨울은 내사랑을 더욱 사랑하게 하는 계절이다

 

끝없는 위로와 보살핌 ?

 

이런 말들이 사랑하는 사람들에게 오는 겨울이다

 

너와 겨울속으로 가고싶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조회 수 날짜
6 시절인연 2498 2013.08.16
5 메모광(이하윤) 5771 2011.04.21
4 아버지(김수현) 4531 2011.04.21
3 사랑을 느낄때 쓴편지 2 4564 2010.12.15
» 사랑을 느낄때 쓴편지 file 4739 2010.12.06
1 시간의 춤 4579 2010.03.09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