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버럴
첨부파일 https://eond.com/hangeul/376755
.. 미스 와이코프는 자유와 평등을 신봉하여 매카시즘을 공격하고, 유대인이나 흑인에 대한 편견을 꾸짖는 리버럴한 여자이다 ..  <도키와 신페이-추억의 베스트셀러 101 : 미국편>(신원에이전시,2006) 16쪽

‘신봉(信奉)하며’는 ‘믿으며’나 ‘믿고 따르며’로 다듬으면 좋습니다. “흑인에 대한 편견”은 “흑인을 괴롭히는 편견”이나 “흑인을 얄궂게 보는 사람”쯤으로 다듬으면 어떨까 싶군요.

 ┌ 리버럴(liberal)하다 : 자유주의적인 태도가 있다

├ 리버럴한 여자이다
│→ 자유로운 여자이다
│→ 당돌한 여자이다
│→ 다부진 여자이다
│→ 자기 믿음대로 사는 여자이다
└ …


“자유주의적인 태도”란 무엇인지 모르겠습니다. 한 마디로 ‘자유롭게’ 사는 모습일까요. 보기글 흐름을 본다면, 매카시금과 흑인 편견을 받아들이지 않으며 살아가고 있는 만큼, “자기 믿음대로 산다”고 할 수 있고, ‘다부지’거나 ‘당돌하다’고 말할 수 있어요.

[인터넷 살피기/네이버 지식인] .. liberal은 유래가 있는 말입니다.일반적으론 자유,해방이라는 말의 명, 형용사로 쓰이지만, 역사적으론 정치용어로써 18세기 봉건암흑체제에 저항하고 반대한 사상과 사람을 일컬었습니다. 리버럴리즘, 리버럴리스트를 다 아울러서 통칭하기도 한 거죠 … 그러니까 리버럴은 역사 속에서의 억압과 불평등의 해방이라는 좋은 뜻을 계승한 것과, 평등을 부정하거나 폄하하는 이기주의적이며 불건전한 불온한 사상이라는 두 가지 뜻을 다 가지고 있다는 것입니다. 다행히 리버럴 중에는 반동적 보수적 이기주의에 반기를 들고 공공성과 주체성을 동시에 추구하고자 하는 건전한 리버럴이 많이 등장하는 추세라는 것이 하나의 위안이 될 수 있겠읍니다. 이제야 본래적 의미의 리버럴로 되돌아가는 것이니까요 ..  (2004.5.18.)

인터넷을 뒤져 ‘리버럴’ 쓰임새를 더 찾아봅니다. 이 말을 ‘자유주의’로 풀이하는 일은 맞지 않다고 하는군요. 그래, 함부로 ‘자유주의’로 풀이해서 쓸 수 없구나 싶습니다. 누구 말마따나 이런 말은 다른 말로 풀어낼 생각을 하지 말고, ‘리버럴로 써야만 하는’지 몰라요. 

그렇다면 이렇게 생각해 봅시다. 우리 말 ‘당돌하다’나 ‘다부지다’를 미국말로 옮기면 어찌 될까요. ‘얄궂다’나 ‘궂기다’를 어느 미국말로는 어떻게 옮길 수 있을까요. “자기 믿음대로 산다”를 미국말로 옮기면? “자유롭게 생각과 뜻을 펼치며 산다”를 미국말로 옮기면?

‘우리 말로 꼭 들어맞게 풀어낼 수 없다’고 하는 미국말은 틀림없이 있습니다. 이와 마찬가지로 ‘미국말로 꼭 들어맞게 옮겨낼 수 없다’고 하는 한국말도 꽤 많이 있어요. 그러면 우리는 미국말을 쓰는 사람과 우리들 생각과 뜻을 주고받을 수 없나요?

우리가 번역을 하는 까닭, 나라밖 말을 배우는 까닭은 무엇일까요. 우리가 나라밖 말을 받아들이는 까닭은 무엇일까요. ‘리버럴’을 ‘리버럴’로만 쓰는 우리들은 좁은 우물에 자기를 가둔 채 세상을 자꾸자꾸 좁히고 있다고 느끼는데. 글쎄.

덧붙이는 글 | 인터넷방 <함께살기 http://hbooks.cyworld.com> 나들이를 하시면 여러 가지 우리 말 이야기를 찾아보실 수 있습니다~


코멘트 0
접기/펴기 | 댓글 새로고침
 
 
Total 32 articles in 1 / 2 pages
번호 제목 제목 조회 수 날짜날짜
32 [외국어로서의 한국어] Teaching Korean as a Foreign Language 58 2017/12/26 0
31 [우리말 편집기] 온라인에서 올바른 글쓰기를 위한 편집기의 역할 146 2017/05/26 0
30 [외국어로서의 한국어] 외국에서 부르는 한국어 38 2017/05/26 0
29 [외국어로서의 한국어] 외국어로서의 한국어 첫 글 34 2017/05/26 0
현재글 [외래어] 리버럴 39 2016/06/15 0
27 [관련 사이트] 한국어 맞춤법/문법 검사기 129 2015/06/16 0
26 [관련 사이트] 우리말 배움터 155 2015/06/16 0
25 [관련 사이트] 즐겨찾기 782 2013/09/17 0
24 [일반] 섬네일과 썸네일 1503 2013/09/17 0
23 [바른말 알기] 한글날 맞아 순화되어야 할 IT용어는? SNS, 소셜 커머스, 오픈마켓 등 817 2013/09/17 0
22 [관련 사이트] 순우리말이란? 2930 2013/08/04 0
21 [바른말 알기] 예그리나? 라온제나? 우왕 예쁘다 순우리말이야?! - 가짜 순우리말 알아보기 8096 2013/08/04 0
20 [바른말 알기] 삼가해 주십시오 → 삼가 주십시오 5001 2011/10/14 0
19 [일반] ‘-든지‘와 ’-던지‘의 활용 7687 2011/04/21 0
18 [바른말 알기] [우리말바루기] 777. 더위가 사그러들다(?) 7370 2011/03/29 0
17 [관련 사이트] 우리말에 대해 좀 더 알 수 있는 곳들입니다 6238 2010/05/23 0
16 [일반] 어휘의 사전적 의미, 문맥적 의미 9768 2010/02/26 0
15 [바른말 알기] 메꾸다? 매꾸다? 메우다. 22519 2009/10/12 0
14 [질문] 해ㅅ짓거리//해찌꺼리//라는 말이 있나요? 7594 2009/06/13 0
13 [일반] 여우비,여울,시나브로,솜다리꽃,미리내,누리의 뜻 좀 알려주세여~~ [1] [1] 20579 2008/02/17 0

해시태그 디렉터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