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온디

따뜻한 커피같은 토닥 커뮤니티

세월호, 71시간의 기록
한국어
Profile
이온디

2008.11.19

나의 하나님 / 김춘수

조회 수 10069 추천 수 0
사랑하는 나의 하나님, 당신은
늙은 비애(悲哀)다.
푸줏간에 걸린 커다란 살점이다.
시인(詩人) 릴케가 만난
슬라브 여자(女子)의 마음 속에 갈앉은
놋쇠 항아리다.
손바닥에 못을 박아 죽일 수도 없고 죽지도 않는
사랑하는 나의 하나님, 당신은 또
대낮에도 옷을 벗는 여리디 여린
순결(純潔)이다.
삼월(三月)에
젊은 느릅나무 잎새에서 이는
연두빛 바람이다. -처용(1974)
Profile
1
Lv

2개의 댓글

Profile
이온디
2008.11.19


■ 주제

새로이 발견한 하나님의 의미

■ 구성
  1~2행 : 늙은 비애(애처러움)
  3행 : 푸줏간의 고기 살점(희생물)
  4~6행 : 슬라브 여인의 놋쇠 항아리(묵중함)
  7~11행 : 어린애 같은 순결(순결함)
  12~14행 : 연두빛 바람(청신함)

■ 이해와 감상

  이 시는 은유법을 통하여 하나님의 의미를 밝히고 있다. 'A는 B이다'의 구조로 되어 있는데, A는 하나님이고, B는 하나님의 비유된 이미지들이다. B는 늙은 비애, 묵중함, 순결함, 청신함으로 비유되어 있다. 비애는 청신함으로, 늙음은 젊음으로 전이(轉移)되고 있다. '사랑하는∼비애이다'에서 하나님은 부정적인 인간 세상에 지쳐 비애를 느끼는 존재로 표현되고 있으며, '푸줏간에∼살점이다'에서는 십자가에 못 박힌 예수의 모습과 푸줏간에 걸린 고기 살점 사이에서 유사점이 발견되며, 푸줏간에 걸린 고기처럼 인간들에게 하찮은 존재로 보이기도 한다.

  그러나 화자의 진정한 의식은 하나님을 놋쇠 항아리처럼 묵중함으로 인식하는 데 있다. 이러한 화자의 인식은 대낮에도 옷을 벗을 만큼 천진성을 지닌 밝은 존재로 발전한다. 그리고 연두빛 바람의 청신한 이미지는 순결성을 한층 심화시켜 언제나 순결한 존재로 맑고 신선한 존재로 다가온다.

  이 작품은 무척 당돌한 비유가 나타나고 있는데, 이는 이질적인 사물들의 결합에서 오는 지적 충격을 주고자 하는 것이다.

에디터
번호 제목 조회 수 날짜
123 [시] 한충자 / 내손 40 2019.01.01
122 [시] 낙화 / 이형기 49 2016.12.03
121 [시] 비공개 2 0 2016.11.30
120 [시] 내가 사랑하는 사람아 / 용혜원 124 2015.08.31
119 [시] 남신의주 유동 박시봉방 / 백석 172 2015.08.25
118 [시] 사모 - 다큐 3일, 묵호항 편에서(고석기) 281 2015.08.25
117 [시] 찔레꽃 - 송찬호 287 2015.08.05
116 [동시] 시 쓰고 혼났다 1353 2014.01.24
115 [시] 슬픈인연 / 윤동주 10237 2009.03.14
114 [한시] 독서유감 [讀書有感] / 서경덕 9216 2009.03.02
나의 하나님 / 김춘수 2 10069 2008.11.19
112 북극성 / 정호승 2 8167 2008.11.19
111 사랑을 놓치다 / 윤제림 1 8767 2008.09.07
110 이런 시 / 이상 1 10132 2008.09.07
109 사랑은 우연처럼 다가와서 /최태선 6748 2008.08.02
108 [한시] 청산별곡(靑山別曲) 3 7845 2008.02.29
107 [시] 그건 사랑이었지 / 루시드 폴 1 9036 2008.02.17
106 [시] 청혼 / 조기영 11571 2008.02.15
105 [한시] 가다가 중지곧 하면 아니감만 못하리라. 10092 2008.01.11
104 [시] 봄이 오면 / 이해인 9155 2007.12.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