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온디

따뜻한 커피같은 토닥 커뮤니티

세월호, 71시간의 기록
한국어
Profile
이온디

2009.03.02

한시

독서유감 [讀書有感] / 서경덕

조회 수 9216 추천 수 0
작가 서경덕 
관련 URL http://100.naver.com/100.nhn?docid=853488 
조선 중기의 유학자 서경덕(徐敬德)이 지은 시이다.

讀書當日志經綸(독서당일지경륜) 歲暮還甘顔氏貧(세모환감안씨빈) 富貧有爭難下手(부빈유쟁난하수) 林泉無禁可安身(임천무금가안신) 採山釣水堪充腹(채산조수감충복) 詠月吟風足暢神(영월음풍족창신) 學到不疑知快闊(학도불의지쾌활) 免敎虛作百年人(면교허작백년인) 독서하던 그 때는 천하경륜에 뜻을 두었으나 세월 흐르니 오히려 안빈낙도가 달가워라. 부귀는 다툼이 있어 손 대기 어렵지만 자연은 금하는 게 없으니 몸이 편안하여라. 산나물 캐고 물고기 잡으면 배 채우기 충분하고 달과 바람을 노래하니 마음이 족히 펼쳐지노라. 학문에 의혹이 없어 시원스레 트임을 아나니 허망한 한 평생은 면하게 되었노라. 독서의 즐거움과 안빈낙도하는 삶을 노래한 칠언율시(七言律詩)이다. 젊은 시절에는 세상을 경륜할 청운의 뜻을 품고 공부하였으나, 세월이 흘러 명리와 부귀의 허망함을 깨닫고 독서와 함께 안빈낙도하는 삶의 즐거움을 노래하였다. 안씨빈(顔氏貧)은 공자의 수제자로서 단사표음(簞食瓢飮)의 가난함 속에서도 학문을 즐기며 청빈하게 생활한 안회(顔回)의 삶을 가리키며, 자신도 그와 같은 삶을 추구하고자 하는 바람을 드러낸 것이다. 의혹이 없는 학문의 경지에 도달하여 허망한 삶은 면하게 되었노라는 구절에서는 은근한 자부심이 느껴진다.
Profile
1
Lv

0개의 댓글

에디터
번호 제목 조회 수 날짜
123 [시] 한충자 / 내손 40 2019.01.01
122 [시] 낙화 / 이형기 49 2016.12.03
121 [시] 비공개 2 0 2016.11.30
120 [시] 내가 사랑하는 사람아 / 용혜원 124 2015.08.31
119 [시] 남신의주 유동 박시봉방 / 백석 172 2015.08.25
118 [시] 사모 - 다큐 3일, 묵호항 편에서(고석기) 281 2015.08.25
117 [시] 찔레꽃 - 송찬호 287 2015.08.05
116 [동시] 시 쓰고 혼났다 1353 2014.01.24
115 [시] 슬픈인연 / 윤동주 10237 2009.03.14
[한시] 독서유감 [讀書有感] / 서경덕 9216 2009.03.02
113 나의 하나님 / 김춘수 2 10069 2008.11.19
112 북극성 / 정호승 2 8167 2008.11.19
111 사랑을 놓치다 / 윤제림 1 8767 2008.09.07
110 이런 시 / 이상 1 10132 2008.09.07
109 사랑은 우연처럼 다가와서 /최태선 6748 2008.08.02
108 [한시] 청산별곡(靑山別曲) 3 7845 2008.02.29
107 [시] 그건 사랑이었지 / 루시드 폴 1 9036 2008.02.17
106 [시] 청혼 / 조기영 11571 2008.02.15
105 [한시] 가다가 중지곧 하면 아니감만 못하리라. 10092 2008.01.11
104 [시] 봄이 오면 / 이해인 9155 2007.12.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