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온디

따뜻한 커피같은 토닥 커뮤니티

세월호, 71시간의 기록
한국어
Profile
이온디

2014.01.24

동시

시 쓰고 혼났다

조회 수 1354 추천 수 0
작가 이병승 
관련 URL http://이병승 동시집 

일기장 한 바닥 꽉꽉 채워 쓰라고 할 때

그러나 오늘도 어제와 똑같을 때


꾸미지 말고 솔직히 쓰라고 할 때

그러나 너무 솔직했다고 엄마한테 혼날 때


자기 생각을 많이 쓰라고 할 때

그러나 아무 생각 안 날 때


읽은 책은 줄거리도 꼭 쓰라고 할 때

그러나 밖에서 친구가 부르고 있을 때


뚝딱뚝딱 설렁설렁

시를 쓴다. 짧게 짧게!


그리고, 딥따 혼났다


어린 아이가 빌려간 책을 반납하며 연체된거 같은데 라고 묻는다.

다행히 오늘까지가 반납기간이라고 말해준다.

하지만 10살 배기 김동희씨에겐 2014년 6월 6일까지의 가혹한 대출 정지 기간이 떠있다.

엄마의 가족회원카드로 빌리는데 오늘은 안 가져왔나 보다.

언제부터 앉은 자리였는지 다시 그 자리로 돌아가 조용히 책을 읽는다.


반납한 책들. 오렌지 소스, 저녁별, 초록 바이러스. 그 중 한 권의 책 안을 훅 훑어본다. 

내가 어릴 때에도 이런 동시집을 읽곤 했는데. 나는 얼마나 그 어린 시절 동심을 아직까지 간직하고 있는 걸까.

순수하리라고 믿었던 나는 어느 새 10살짜리 아이에겐 마냥 흐뭇해지는 아저씨가 되어있었다.



Profile
7
Lv
이온디

이온디 홈페이지는 간결하며,

 손쉽게 수정할 수 있습니다.

0개의 댓글

에디터
번호 제목 조회 수 날짜
123 [시] 한충자 / 내손 41 2019.01.01
122 [시] 낙화 / 이형기 50 2016.12.03
121 [시] 비공개 2 0 2016.11.30
120 [시] 내가 사랑하는 사람아 / 용혜원 125 2015.08.31
119 [시] 남신의주 유동 박시봉방 / 백석 173 2015.08.25
118 [시] 사모 - 다큐 3일, 묵호항 편에서(고석기) 282 2015.08.25
117 [시] 찔레꽃 - 송찬호 288 2015.08.05
[동시] 시 쓰고 혼났다 1354 2014.01.24
115 [시] 슬픈인연 / 윤동주 10238 2009.03.14
114 [한시] 독서유감 [讀書有感] / 서경덕 9217 2009.03.02
113 나의 하나님 / 김춘수 2 10070 2008.11.19
112 북극성 / 정호승 2 8168 2008.11.19
111 사랑을 놓치다 / 윤제림 1 8768 2008.09.07
110 이런 시 / 이상 1 10133 2008.09.07
109 사랑은 우연처럼 다가와서 /최태선 6749 2008.08.02
108 [한시] 청산별곡(靑山別曲) 3 7846 2008.02.29
107 [시] 그건 사랑이었지 / 루시드 폴 1 9037 2008.02.17
106 [시] 청혼 / 조기영 11572 2008.02.15
105 [한시] 가다가 중지곧 하면 아니감만 못하리라. 10093 2008.01.11
104 [시] 봄이 오면 / 이해인 9156 2007.12.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