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보이기
Profile
이온디

2015.11.27

스크랩

[Medium] 트위터 창업자가 만든 미디어 플랫폼은 어떤 모습일까?|작성자 Zagmaster

조회 수 47 추천 수 0

호모 스크립투스(Homo Scriptus)란 ‘기록하는 인간’을 뜻한다. 암 벽에서 종이로 종이에서 온라인으로, 시대의 변화에 따라 기록의 도구가 변화했을 뿐, 인간의 기록에 대한 욕망은 고대에서부터 현재까지 이어져 오고 있다. 디지털 기기와 SNS의 발달에 따라 기록의 도구가 온라인으로 이동하며 관련 플랫폼도 다양화 되고 있는 추세다. 기존의 블로그보다 메뉴나 디자인을 간편화한 플랫폼, 텍스트는 물론 사진이나 영상을 쉽게 공유할 수 있는 플랫폼, 시간의 순서대로 기록을 모아 보는 플랫폼까지, ‘디지털 호모 스크립투스’를 위한 글쓰기 도구 개발이 국내외로 분주하다. (출처 : 데일리그리드)

 

글쓰기 플랫폼이란, 미디어 플랫폼이라는 말이 조금은 낯설게 느껴지실지도 모르겠습니다 :)

왜냐하면..국내에서는 '블로그'라는 툴이 워낙에 생활 깊숙히 침투해 있기 때문에 텀블러나 얼마 전 포스팅으로도 소개해드렸던

TackkStroehouse같은 플랫폼을 쉽게 볼 수 없었기 때문입니다 :) 물론 Timetree(타임트리/줌인터넷)과 같은 플랫폼이 등장하긴 했지만요. 

하지만, 해외에서는 미디어 플랫폼, 글쓰기 플랫폼히 상당히 활발하게 서비스 되고 있습니다. 

 

오늘 소개해드릴 서비스는 트위터의 창업자 중 한명인 에반 윌리엄스가 열심히(?) 만들어가고 있는 미디엄이라는 미디어 플랫폼인데요 :)

(제 블로그에 소개된 서비스를 기준으로) Tackk나 Stroehouse,  Timetree(타임트리/줌인터넷)가 짧은 글들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면,

Medium(미디엄)은 조금 더 진지한 미디어 플랫폼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어떤 특징과, 어떤 모습을 갖고 있는지 지금부터 하나씩 살펴보겠습니다.

 

 

 

(Medium 웹사이트 메인페이지의 모습)

 

 

Medium은 화려한 블로그 스킨이나 사이드바, 플러그인, 위젯 등이 없이 깔끔한 디자인이 특징이며, 

복잡한 기능을 최소화해 글쓰기에 최대한 집중할 수 있도록 만들어진 것이 가장 큰 특징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다른 이용자들이 발행한 콘텐츠 및 개인 페이지의 모습)

 

위의 이미지는 Medium(미디엄)을 통해 발행 된 글을 볼 수 있는 모습인데요 :)

국내를 기준으로 하자면, 대표적인 글쓰기 플랫폼이라고 할 수 있는 블로그와 비교했을 때 상당히 깔끔한 모습을 느끼실 수 있을 것 같습니다.

개인용 페이지에 이용자가 발행한 글만 볼 수 있게 되어 있습니다.

 

 




글쓰기 페이지 역시, 정말 간단하지만 필요한 것들로만 이루어져 있습니다 :)

 

위의 이미지를 보면 제일 먼저 (페이스북의 커버와 같은) 대표 이미지를 설정하는 아이콘과

타이틀, 서브타이틀, 본문을 적을 수 있도록 구성 된 것을 볼 수 있습니다 :) 

 

처음 미디엄의 글쓰기 페이지에 접속했을 때 어떤 느낌이었냐면, 한글이나 워드 프로그램을 처음 켰을 때의 느낌이 :)

정말 글쓰기를 시작할 때 딱 그 느낌을 제공해주니 반갑기도 하고, 잘 만들었다는 생각이 많이 들었습니다. 차분한 느낌이랄까요.



 
 
 
저도 테스트를 위해 간단하게 이미지와 내용을 입력해봤는데요 :)
블로그에서도 소개해드린 바 있는 우크라이나의 포토그래퍼 Oleg Oprisco에 대한 내용을 넣어봤습니다.
(한글 폰트는 지원되지 않기에 그냥 기본으로만 볼 수 있네요)
 
 
 
 
본문에서 이미지를 입력하거나 글을 불러오기 위해서는 본문 글쓰기 왼쪽에 마우스를 가져가면 됩니다.
그럼 +버튼이 나오고 위와 같이 해당 콘텐츠를 삽입할 수 있는 메뉴가 나옵니다.
Medium은 제가 계속 강조하는 부분이기도 하지만, 전체 메뉴를 한 꺼번에 다 보여주지 않고(어차피 메뉴도 딱 필요한 것만 있지만)
필요할 때만 보이도록 설계가 되어 있습니다. 사소한 부분이지만 이는 글을 쓸 때 상당히 도움이 되는 요소들이라고 생각합니다 :)
 
 


 
(Medium의 가장 큰 특징인 협업도구의 모습)
 
 
하지만! 이런 특징들보다 더 마음에 드는,  Medium의 특징은 바로 협업기능입니다. 
위 두 개의 이미지는 협업도구를 어떻게 활용하는지를 보여주는 것인데요 :)
다른 이용자의 글을 보다가 마음에 드는 문구라던지 생각을 덧붙이고 싶은 문구가 있다면 (위의 첫 번째 이미지처럼) 드래그를 해줍니다.
그럼 트위터로 공유하기나 +버튼이 나오는데, 트위터 버튼을 누르면 선택한 내용만을 공유할 수 있으며,
+버튼을 누를경우 나의 의견을 덧붙일 수 있는 공간이 오른쪽에 나타납니다.
 
(위의 두 번째 이미지) 드래그를 하면 오른쪽에 숫자가 나오는데요 :) 이는 다른 이용자들이 의견을 남긴 갯수를 뜻하는 것이며,
오른쪽으로 다른 사람들이 남긴 의견을 볼 수도 있습니다. 
 
 
 
(집단 지성을 활용한 소셜 러닝 플랫폼 북밀)
 
100% 일치하는 것은 아니지만, 국내에서도 '북밀(BookMill)이라는 소셜 러닝 플랫폼이 존재하는데요 :)
만약 '위키브랜드'라는 책이 있다면 이 책을 읽은 사람들이 주요 내용, 인물, 사례, 용어, 요약, 인용문 등을 함께 기록하는 서비스로,
한 권의 책을 더 깊히 이해하고 공부하는데 많은 도움을 주는 서비스입니다.
이처럼 협업도구는 집단지성의 힘을 빌려 더 깊이 있는 글을 만들어주는데 큰 도움을 주고, Medium은 그 점을 잘 활용하지 않았나 싶네요.
 
 
 
 
Medium에는 당연히(트위터 창업자가 만들었으니?) 소셜 기능이 있습니다 :)
협업도구도 포함되는 영역이지만, 마음에 드는 글쓴이를 팔로우할 수 있으며, 추천이나 북마크 기능등이 존재하죠.
또한 다른 트위터나 페이스북과 같은 SNS, 이메일, Embed를 통해 외부 사이트로 글을 보낼 수 있습니다 :)
 
여러 미디어 플랫폼, 글쓰기 플랫폼을 경험해보고 있지만 지금까지 접해본 (제가 상당히 늦게 접한거지만 ㅎㅎ) 플랫폼 중
가장 깔끔한 디자인과 매력적인 기능을 갖고 있는 것이 바로 Medium이 아닐까 생각하는데요 :)
앞으로 또 어떤 모습으로 업데이트가 될 지 기대가 되는 서비스입니다.
개인적으로..한국 이용자들이 늘어나 함께 협업도구를 활발히 활용해보고 싶네요.... ㅠ ㅠ
 
Medium 공식 웹사이트 : https://medium.com/
Profile
8
Lv
이온디

이온디 홈페이지는 간결하며,

 손쉽게 수정할 수 있습니다.

0개의 댓글

Profile
에디터
번호 글쓴이 제목 비추천 수 추천 수 조회 수 날짜
공지 profile 이온디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에 대해 천천히 이야기 나눠요. 0 0 35 2015.08.24
13 profile 이온디 [참조] 폴라 SNS 0 0 30 2015.11.28
12 profile 이온디 [스크랩] 간결한 글 쓰기와 글 읽기의 즐거움, Medium|작성자 최재홍 0 0 121 2015.11.27
profile 이온디 [스크랩] [Medium] 트위터 창업자가 만든 미디어 플랫폼은 어떤 모습일까?|작성자 Zagmaster 0 0 47 2015.11.27
10 profile 이온디 [참조] 우리끼리 비밀 SNS, 블라썸 0 0 40 2015.11.20
9 profile 이온디 [설치형SNS] XESNS 소개 0 0 22 2015.11.20
8 profile 이온디 [스크랩] 오늘의 기획 스터디방 대화 중 0 0 0 2015.09.10
7 profile 이온디 [스크랩] SNS 분석하기 -1. 소셜네트워크서비스 순위 및 특징 0 0 204 2015.09.10
6 profile 이온디 [참조] 참조 서비스 0 0 38 2015.08.27
5 profile 이온디 [기획] 플래닛의 기본 구동(?) 방식 0 0 25 2015.08.26
4 profile 이온디 [스크랩] SK, 인터넷 자회사들엔 지금 무슨일? 0 0 53 2015.08.26
3 profile 이온디 [스크랩] 인스타그램은, 어떻게 초기에 커뮤니티를 만들었나? 0 0 93 2015.08.26
2 profile 이온디 [포럼] 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서 중요한 점은 무엇일까요. 1 0 0 36 2015.08.24
1 profile 이온디 [스크랩] ‘이야기하는 인간’과 이야기의 본질 0 0 52 2015.08.24